워홀메이커스의 회원님들이 작성해 준 생생체험기입니다. 여러분도 워홀메이커스와 함께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전세계 워킹홀리데이 전문기관 (주)워킹홀리데이메이커스
Top 바로가기
  1. ▶ HOME
  2. > 생생체험기

[뉴질랜드] 오클랜드 - NZLC 체험기

워홀메이커스
안녕하세요. 저는 뉴질랜드 NZLC에서 학교를 다니고, 뉴질랜드에 안정적으로 정착하였습니다. NZLC의 수업내용은 책을 바탕으로 오전에는 기본적인 문법과 ...


안녕하세요.

저는 뉴질랜드 NZLC에서 학교를 다니고, 뉴질랜드에 안정적으로 정착하였습니다.

NZLC의 수업내용은 책을 바탕으로 오전에는 기본적인 문법과 함께 단어를 공부하였습니다. 그리고 오후에는 회화를 바탕으로 주로 게임을 통해 오전에 배운 단어에 대한 복습을 하고, 자유로운 분위기에 수업을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테이프를 통해 듣기 공부와 받아쓰기에 대한 공부를 진행하였습니다.



제가 생각할때 전반적인 수업내용은 너무 좋았습니다.

개개인의 레벨에 맞춰 반을 배정받으며, 현지에서 초기에 사용할 수 있는 회화와 문법을 가르쳐줘서 자신감이 상승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수업프로그램은 문법, 단어, 듣기, 쓰기를 하고 있고, 매주 금요일마다 문법과 단어시험을 보고 그에 따라서 반을 올라갈 수 있습니다. 또한 방과후 액티비티를 통해서 매일 다르게, 주말마다 다른 지역으로 여행을 가고, 큰 럭비경기를 다같이 보러 가는 프로그램도 있었습니다. 다 참석은 못하더라도, 주말 여행, 그리고 무료로 진행되는 액티비티는 꼭 참석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친구도 사귀고, 좀 더 저렴한 비용으로 이곳 저곳을 둘러볼수 있으니 1석2조가 아닐까 싶습니다~^^



뉴질랜드에서의 첫 달은 홈스테이에서 보냈습니다.

저의 집 가족 구성원은 키위 할아버지, 할머니 이셨고, 같이 홈스테이 하던 친구 2명은

중국인이었습니다. 키위 할머니가 매일 저녁 만들어준 저녁은 항상 절 떨리게 할정도의 만찬이었습니다. 그리고 제 또래의 같이 홈스테이하는 친구들은 같이 저녁을 먹고 식탁에 둘러앉아서 얘기하고 놀고 하는 그 와중에 느는 영어도 있었습니다. 전체적인 홈스테이 집 분위기는 제가 어릴때 읽었던 동화책속의 집이었고, 저에게는 색다른 추억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한달의 홈스테이를 마치고, 같은 반 일본인 친구와 같이 플랫으로 옮겼습니다. 플랫은 총 4명으로 중국인 2명, 일본인 한명, 그리고 저 이렇게 4명이서 사는 플랫인데, 대부분 군대를 다녀온 남자라면 정말 편안하고, 불편한 것 없이 생할 할 수 있습니다.

저에게 좋은 경험이 하나 있는데요~! 뉴질랜드로 오는 분들도 이런 방법을 써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PUB엥서 키위친구들을 많이 사귀게 되었습니다. 그 친구들 따라서 또 다른 키위친구들을 만나서 놀고 같이 클럽도 가고, 그 친구들이 자기 집에 초대해서 같이 저녁도 만들어 먹고, 한국 음식점 가서 같이 밥도 먹은 기억이 생각이 납니다.

키위 친구들은 흥이 많아서 길거리를 걸을때 노래를 부르고,홈레스들에게 말도 걸고 같이놀거나 모르는 사람들과 같이 밥을 먹으러 가기도 했습니다. 제가 이런 케이스엿겠죠? 저의 사고로는 이해하기 힘들어서 굉장히 신기했습니다.^^:;



저는 제 친구들에게 정말 한번쯤은 해외경험을 해볼만하다고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뉴질랜드가 물가가 비싸긴 하지만 정말 눈앞에 있는 바다와 정말 공기도 좋고 사람들도 친절하다는 점에 한번쯤 와볼만 한것 같습니다.

대신 그 모든것을 누리기 위해서는 준비도 많이 해야 될 것 같습니다.그래서 저는 친구들에게 추천하기도 하고 조언도 해주고있습니다.

저는 정말 영어공부에 대한 준빌르 안하고 왔지만, 영어에 대한 준비와 물질적인 준비만 철저하게 해서 오면 정말 많은 걸 얻고 돌아갈 수 있는 나라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건 제 경험이기도 한데 처음 영어공부를 하고 싶다면, 나가서 친구들과 어울리고 많이 노는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기본문법은 철저히 때고 왔어야 하죠~



제가 놀랐던건 한국이나 일본에서 영어를 가르치다가 온 사람달드도 자신감이 없어 말한마디 못하고 잘 듣지도 못하고 오히려 그 사람들이 저보고 영어를 잘한다고 부러워할정도로 영어가 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학교만 다니지말고, 여가시간에는 밖에 나가놀고 활발하게 지내야 스피킹과 리스닝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물론 영어를 잘하는 사람들이랑 어울려야 겠죠?





※ 본 체험기는 워홀메이커스 회원님들께서 하나하나 직접 작성해 주신 글로, 가감없이 그대로 보여드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맞춤법, 표준어등에 다소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사전에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생생 체험기~! 더 많은 이야기를 함께 나눠요~!!

< >

워킹홀리데이+어학연수 완전정복 세미나

워킹홀리데이+어학연수
완전정복 세미나